추천검색어 : 선교 한국 KWMC KWMA
세계시각 : 

“중국 우한 폐렴 사태로 탈북민 사역도 타격”

탈북 루트 차단되고 이동 통제, 물가 폭등으로 어려워

기사입력 :2020-02-06 13:30
  • 확대
  • 축소
  •  

모퉁이돌선교회
▲쉘터에서 예배하는 북한 청소년들. ⓒ모퉁이돌선교회
중국 우한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로 당장 중국 내 탈북민 사역 현장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5일 U선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탈북 루트들이 다 차단되었고 검문검색도 심해져 북한에서 넘어온 ○○명을 포함하여 수십 명을 여러 곳에 분산, 보호하고 있다"며 "지금 현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많이 어렵다. 이동이 멈춰지면서 언제 이동될지 모른 채 기다려야 하는데, 현지 물가가 말도 안 되게 오르고 부르면 값이 되는 상황 가운데 수십 명을 보호하다 보니 재정과 안전에 많은 기도가 필요하다"고 알려왔다.

한 북한선교 전문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중국인이라도 특정 지역을 방문할 경우 잠복기인 14일간 무조건 자가격리해야 하는 것으로 들었다"며 "실질적인 사역을 위해 이동해야 하는데, 지금 시기에는 이동 시 무조건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해서 만남이 취소되는 사례가 있었다. 중국 국경도 막혔고, 이동 제한으로 사역 자체가 쉽지 않은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빨리 잦아들기만을 기도하며 때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내 탈북민 구출 사역 등을 해 온 K목사도 "이동 제한으로 한곳에 오래 머물러야 하다 보니 공안에 붙잡힐 확률이 높고, 이에 따라 소요되는 경제적 비용도 커진다. 물품도 자유롭게 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알려왔다. K목사는 "사실 일반인도 어려운 상황인데 탈북민의 고충은 말할 것도 없고, 만일 감염증세라도 나타나면 체포될까 봐 치료조차 못 받기 때문에 중국 내 탈북민 사역이 몹시 어렵다"고 말했다.

이 사역자는 최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 당국에 탈북민 송환 중단을 요청했다는 소식에 대해 "지금 당장 공안에 체포되더라도 북송되지는 않지만 감옥에 가야 하고, 한 두달 뒤 북송 길이 열리면 다시 북한에 보내지기 때문에 이런 조치와 상관없이 빨리 제3국으로 이동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모퉁이돌선교회
▲탈북자들이 중국 산속에서 숨어 지내며 믿음을 지키는 장소. ⓒ모퉁이돌선교회
한편, U선교회는 자유와 인권을 찾아 탈북한 이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고 복음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도와 관심을 요청했다. 선교회 관계자는 "북한에서 가족 단위 탈북행렬이 늘어나고 있다"며 "엄마, 아빠 등에 업혀 온 1살, 3살 아이와 이 추위 속에 산을 넘고 강을 건넌 7살, 8살 아이도 있었다. 그 작은 손과 발로 눈이 쌓인 산길로 어떻게 왔을까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이 아이들에게 자유의 땅에 올 수 있는 주님의 따뜻한 손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1살, 3살을 등에 업고 강을 건넌 가족은 5남매인데, 북한에서 도저히 먹고 살 수가 없어서 5남매 다 같이 죽자 하였다 한다"며 "다른 한 가족은 탈북 과정 중 잡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 있었지만, 위기를 벗어났고 지금은 주님의 사람들이 눈물로 기도하며 보호하고 있다. 이들이 하나님의 사랑을 알고 만날 수 있도록 긍휼히 여겨 간절히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선교신문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305(혜화동 31-1번지) 시티빌딩 5층 | TEL : 070-8676-3346 | FAX : 02-6008-420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35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0.09.16
발행인 : 이종원 | 편집인 : 이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미선 | Copyright by missio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선교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