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 선교 한국 KWMC KWMA
세계시각 : 

작년 매일 8명이 순교하고 26개 교회가 공격받았다

오픈도어 2020년 세계기독교박해순위(WWL) 공개

기사입력 :2020-01-16 11:06
  • 확대
  • 축소
  •  

한국오픈도어
2019년 하루 평균 8명 이상의 그리스도인이 신앙 때문에 목숨을 잃고, 매일 26개의 교회가 공격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오픈도어는 15일 서울 안암동 모처에서 2020년 세계기독교박해순위(월드워치리스트·World Watch List, WWL)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독교 박해국가 50개 순위와 전 세계 박해 현황을 보고했다. 북한은 19년째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가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벗지 못했고, 중국은 공격, 파괴, 폐쇄, 몰수된 교회나 기독교 건물이 전년(171개)보다 32배나 증가한 5,576개로 나타나 주목을 받았다. 이라크는 수년간 분쟁으로 2003년 이전 150여만 명으로 집계된 이라크 기독교인이 고향을 등지거나 지하교인 등이 되면서 현재 20만2천여 명으로 87%나 감소했다.

한국오픈도어 사무총장 정규일 목사는 "역사적으로 선교가 시작될 때 박해가 있고 부흥이 있는 과정이 반복되어 왔다"며 "선교는 성령의 역사로, 오픈도어는 박해 현장의 필요와 요청에 따라 유기적이고 총체적으로 섬기며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 그리스도인 8명 중 1명이 신앙 때문에 심각한 박해

한국오픈도어
▲한국오픈도어 정규일 사무총장이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 세계기독교박해순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WWL 2020 연간 보고에 따르면, 2020년은 전년과 같이 73개국에서 극심하거나 높은 수준의 박해가 일어났다. 이중 상위 50개국에서는 2억6천 만 그리스도인이 심각한 박해를 경험하고 있었다. 즉 전 세계 약 20억 그리스도인 가운데 8명 중 1명이 극심하거나 높은 수준의 박해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3개국에서도 최소 5천만 그리스도인이 높은 수준의 박해에 노출되어 있었다.

국제오픈도어 대표 댄 올리 샤니(Dan Ole Shani)는 "2002년부터 북한은 항상 최악의 국가로 평가받고 있고, 올해는 아프가니스탄이 근소한 차이로 2위를 했다"며 "최상위 10개 국가는 작년과 큰 차이가 없지만 그리스도인이 높은 수준의 박해를 경험하는 국가 수는 점점 늘고 있다"고 밝혔다.

19년째 기독교 박해국가 1위를 차지한 북한에는 대를 이어 신앙을 지켜 온 지하 그루터기 신자, 중국에서 복음을 듣고 북한에 돌아온 신자 등 20~40만 명의 기독교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성경, 예수 영화와 같은 종교 물품과 미디어를 소지하거나 유포하는 경우, 또는 종교 행위가 발각된 경우 수용소로 보내지거나 사형까지 당할 수 있다. 현재 북한 내에서 수용소 감금, 탄광, 오지 추방 등 공개적으로 박해당하는 기독교인은 5~7만 명으로 추정한다.

올해 최상위 10대 박해국은 북한(1위), 아프가니스탄(2위), 소말리아(3위), 리비아(4위), 파키스탄(5위), 에리트레아(6위), 수단(7위), 예멘(8위), 이란(9위), 인도(10위)다. 2019년 순위와 비교해 에리트레아가 7위→6위, 수단이 6위→7위로 순위가 바뀌었다. 에리트레아는 2019년 5월 UN에서 수백 명의 그리스도인이 종교 자유를 계속 거부당하고 있다고 보고됐다. 같은 해 6월 에리트레아 정부는 가톨릭 재단이 운영하는 22개 병의원을 예고 없이 포위, 폐쇄했으며 5명의 정교회 신부를 체포하고, 8월에는 2007년부터 가택 연금 상태인 정교회 대주교를 친정부 성향의 이단 시비를 근거로 교회에서 추방했다. 수단에서는 알 바쉬르(al-Bashir) 대통령이 퇴출당한 후 30년이 지났지만, 그리스도인의 삶에는 큰 변화가 일어나지 않았다.

인도는 2019년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한 후 올해도 10위를 차지했다. 한국오픈도어는 "2019년 5월 BJP 소속 나렌다 모디(Narenda Modi)가 재선에 성공한 이래 힌두교 극단주의 성향의 민족주의가 더욱 강화된 모습을 보인다"며 "WWL 분석가는 인도에서 최소 447개 박해 사건이 일어났다고 보고 있으나, 전년보다 사망자 수는 줄었다"고 보고했다.

중국은 2019년 27위에서 2020년 23위로 박해 순위가 상승했다. 한국오픈도어는 "종교 규제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중국 내 그리스도인이 겪는 박해 평균 수치가 삶의 전 영역과 관련해 상승했다"며 "이는 지하 가정교회뿐 아니라 삼자애국운동(Three Patriotic Movement, TSPM), 중국가톨릭애국회(Chinese Catholic Patriotic Association)에 허가받은 교회들까지 포함한다"고 알렸다. 중국 공공장소에서는 종교 행위가 금지되도록 강요받았고, 몇몇 지역에서는 노인 성도들이 기독교 신앙을 버리지 않으면 연금을 깎을 것이라는 위협을 받았다. 이러한 일은 중국에서 전 영역에서 활발해지는 안면인식 기술 등을 통한 감시가 강화되기 때문이다.

올해 15위를 차지한 이라크는 거의 9년에 걸친 시리아 내전과 수년간 이라크 분쟁의 영향으로 현지 기독교 공동체가 계속 황폐해졌다. 2003년 이전 150만 명의 이라크 기독교 인구는 현재 20만2천여 명으로 감소했다.

한국오픈도어는 "상위 50개 국가 모두에서 박해 압력은 높아지는 추세를 보인다"며 "작년에는 29개 국가가 '매우 높음'을 기록했으나 올해는 34개 국가로 확대됐다"고 밝혔다. 올해 12위를 차지한 나이지리아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폭력 부문에서는 최고점을 기록했다. WWL 2020에 따르면, 나이지리아에서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죽임당한 그리스도인은 1,250명, 신앙을 이유로 공격, 파손, 폭격, 약탈, 파괴, 소실, 폐쇄, 몰수된 교회나 기독교 건물(학교, 병원, 공동묘지 등)은 150개였다. 이는 2019년 569곳에 비해서는 크게 줄어든 수치다. 나이지리아에서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재판 없이 구금된 기독교인은 225명, 믿음 때문에 강간, 성희롱을 당한 기독교인은 450명, 감옥이나 노동 수용소, 처벌로 정신병원에 보내진 기독교인은 20명, 납치나 박해, 실종된 기독교인은 224명이었다.

한국오픈도어
▲15일 서울 안암동에서 한국오픈도어 2020년 세계기독교박해순위(WWL)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지희 기자
순교 수는 상당 부분 누락, 성적 학대 통계는 빙산의 일각

작년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살해된 기독교인은 2,983명, 교회와 기독교인과 관련돼 공격받은 건물 수는 9,488개, 믿음 때문에 재판 없이 구금, 체포, 형 선고나 수감된 기독교인은 3,711명, 유괴된 기독교인은 1,052명, 강간 또는 성희롱당한 기독교인은 8,537명, 비신자와의 강제 결혼한 기독교인은 630명, 육체적·정신적으로 학대(폭행, 살인 협박 포함)당한 기독교인은 1만4,645명, 집 또는 재산이 공격당한 경우는 3,315건, 가게 또는 일들이 공격당한 경우는 1,979건이었다.

한국오픈도어는 "살해 기독교인이 2019년 4,305명에서 2,983명으로 감소한 근거는 나이지리아에서 살해된 기독교인이 공식적으로 신앙을 표방하지 않아 수가 줄어들었고, 풀라니 목동 무장 세력의 전술이 '기독교인 주택과 공동체 습격'에서 '납치, 도로 봉쇄, 살인'으로 부분적으로 바뀌어 더 적은 수의 기독교인이 희생됐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 다른 나라에서는 기독교인의 살해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공격받은 교회 수는 2019년 1,847개에서 9,488개로 급증했는데, 중국 정부의 종교 정책 강화가 교회에 대한 폭력 향상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수많은 이슬람 지하드 단체들에 의한 기독교인 살해,  납치, 신체적·정신적 학대가 발생하고 교회와 기독교인의 집과 재산, 가게와 사업이 공격받고 있었다. 아시아에서 기독교인에 대한 폭력은 더 교묘히 발생하는데, 인도 기독교인들은 두들겨 맞거나 집에서 쫓겨나는 일들이 발생했다. 순교한 기독교인 수는 상당 부분 누락되고 있다.

특히 성적 학대의 사건 수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봤다. 한국오픈도어는 "상위 7개국 중 아라비아반도에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4개국에서 성적 학대가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성희롱, 학대에 매우 취약한 아프리카와 아시아 출신 가정부들의 상황 때문"이라며 "이런 폭력은 대부분 비공개로 발생한다"고 밝혔다.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선교신문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305(혜화동 31-1번지) 시티빌딩 5층 | TEL : 070-8676-3346 | FAX : 02-6008-420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35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0.09.16
발행인 : 이종원 | 편집인 : 이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미선 | Copyright by missionews.co.kr All rights reserved.
선교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